공지및자유게시판

  • 홈 >
  • 나눔 마당 >
  • 공지및자유게시판
공지및자유게시판
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 최재식 2020-01-08
  • 추천 0
  • 댓글 0
  • 조회 21

http://swchangdae.onmam.com/bbs/bbsView/38/5674704

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


시인 김사인은 ‘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’이라는 시에서 이렇게 노래했습니다.

 

“가령 이런 시는
다시 한번 공들여 옮겨 적는 것만으로
새로 시 한 벌 지은 셈 쳐주실 수 없을까요.”

 

한 번 공들여 적는 것만으로도 좋은 시 한 벌 지은 셈 쳐달라는 말이 재미있게 다가왔습니다.

그가 공들여 적고 싶다 밝힌 시는 이성선 시인의 ‘다리’와 ‘별을 보며’라는 시였습니다.

시인의 글을 대하며 그 말을 기도에도 적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.

누군가 드린 기도를 마음을 담아 함께할 수 있다면, 그 또한 주님께 바치는 좋은 기도가 될 수 있겠다고 말이지요.

주님 오심을 기다리는 대림절이 시작됐습니다.

마음을 정돈하고 향기로운 기름을 준비하며 등불을 밝히는 계절입니다.

“내가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/ 당신을 기다리는 기다림으로 죽어갈 수만 있다면/

 당신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”라는 이현주 목사의 글입니다.

‘당신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’는 말에서 기다림의 참된 의미와 자세를 생각하게 됩니다.

어떤 조건이나 약속 때문에 기다리는 게 아니라 기다림의 결과가 어떠하다 해도 기꺼이

 받아들일 수 있는 기다림, 그것이 진정한 기다림이겠지요.

그만한 기다림이 우리 것이면 좋겠습니다.

 

- 한희철 목사 (정릉감리교회)

 

    추천

댓글 0

자유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고래의 실력 최재식 2020.01.10 0 33
다음글 더 큰 도둑 최재식 2020.01.07 0 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