공지및자유게시판

  • 홈 >
  • 나눔 마당 >
  • 공지및자유게시판
공지및자유게시판
시간은 날카롭단다 최재식 2017-06-15
  • 추천 0
  • 댓글 0
  • 조회 54

http://swchangdae.onmam.com/bbs/bbsView/38/5282580

 

‘달력을 넘기다 손이 찢어졌어요. 어머니가 웃으시며 붕대로 감싸주셨어요. 얘야 시간은 날카롭단다.’

시인 조인선의 시 ‘인터넷 정육점’에 나온 내용입니다.
어제의 시간은 나를 기억하고 오늘의 시간은 나를 바라보며 내일의 시간은 나를 기다립니다.

시간은 날카롭습니다.

시계는 돌릴 수 있어도 시간은 돌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.

시간은 머무를 수도 저축할 수도 없는 진행형이기 때문입니다.

시간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기 때문입니다.

시간은 항상 결단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.

모든 시간이 다 흐른 후에는 결산의 날이 있기 때문입니다.
남의 물건을 훔치는 것만 죄가 아닙니다.

시간을 허비한 죄의 값 또한 큽니다.

돈을 허비하면 가난해지지만 시간을 허비하면 헛된 인생을 살게 됩니다.

불행은 언젠가 잘못 보낸 시간의 보복입니다.  

사도 바울은 시간에 매이지 않고 승리할 수 있는 방법을 권면해주고 있습니다.

대가를 지불해서라도 주님이 주신 결정적 기회를 잡고, 주의 뜻이 무엇인지 이해하며 그 길을 따라가라고 합니다.


“그런즉 너희가 어떻게 행할지를 자세히 주의하여 지혜 없는 자 같이 하지 말고 오직 지혜 있는 자 같이 하여

 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 그러므로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말고 오직 주의 뜻이 무엇인가 이해하라.”(엡 5:15∼17)

 

- 한재욱 서울 강남비전교회 목사 

    추천

댓글 0

자유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
이전글 소박한 행복 최재식 2017.06.16 0 38
다음글 솔라 스크립투라 최재식 2017.06.14 0 57